요소 “중국 올인”은 한국 정부가 방치, 수익 추구의 검정 역사가 있었다

요소

요소 “중국 올인”은 한국 정부가 방치, 수익 추구의 검정 역사가 있었다

“농협의 자회사로, 공기업의 장점과 사기업의 장점을 합친 안정적이고 좋은 회사”

익명 커뮤니티”블라인드”에서 남해 화학을 검색하면 이러한 소개 글이 나온다.

그러나 이 회사가 한때는 한국 최대의 요소(요소 수의 원재료)의 생산 업체였다는 것은 별로 알려지지 않았다.

요소 수의 공급 부족은 한국이 큰 영향을 받았다.

일본 유럽 등과 달리 한국 내에는 요소의 생산 기업이 없기 때문이다.

남해 화학도 17년 전에 관련 사업을 접었다.

이번 문제를 계기로 “한국도 요소를 국내에서 생산해야 한다”라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요소 수 사업을 영위하는 중견 그룹 최고 경영자(CEO)는 “남해 화학은 요소의 생산 경험이 있고 농협이 최대 주주이며

사실상 공적 성격을 가진 기업”이라며”국내 공급 안정을 위한 요소의 생산을 일정 부분 담당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남해 화학은 과거에는 연간 생산 능력 66만톤에 달하는 요소 생산 공장을 가지고 있었다.

작년 한국의 요소 수입량(83만 5000톤)의 약 80%규모다.

이 설비를 지금도 유지하고 있었다면 이번 같은 요소 수 문제는 일어나지 않았다.

이 공장을 한 미국 기업에 800만달러로 통째로 매각한 것은 2004년이다.

제조 원가가 수입 요소의 값보다 비싸지는, 2년간 공장 가동을 중단한 뒤 내린 결정이다.

이는 회사의 민영화 이후 단행한 체질 개선과 구조 조정 방안의 하나였다.

파워볼사이트 은꼴

남해 화학은 외환 위기의 한창인 1998년 최대 주주가 공기업인 한국 종합 화학 공업에서 농협 중앙회로 바뀌었다.

정부의 재정 부담을 줄이고 공기업에 시장 경제 체제를 도입하는라는 당시의 민영화 바람을 탔기 때문이다.

한국 비료 협회 관계자는 11일 본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요소 공장은 고온·고압의 가스가 파이프 라인을 통과하는 화학 프로세스의

특성상 단 하루 2일도 가동을 멈추와 부식이 생기고 재가동이 어려워지는 등 유지 비용이 매우 높은 것이 특징”이라며

“남해 화학 플랜트 규모는 너무 커서 민간 기업이 된 후에는 그 손실액을 지탱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소 생산 대신에 뛰어들었다 신 사업은 주유소와 유류의 판매업이다.

국내에 직영 주유소를 개업하고 정유 회사에서 휘발유와 경유 등을 사다가 농협 계열 주유소에 납품하는 사업이다.

안정된 내수 소비 시장을 겨냥한 성장 전략이다.

재무적인 시각으로 치면 남해 화학의 민영화는 성공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2002년 창립 이후 한번 400억원(약 38억엔)대의 적자(당기 순손실을 내고 그 후 18년간 불과 3년을 제외한 모두 흑자를 달성했다.

이 기간 누적 영업 이익은 약 4000억원(약 380억엔), 순이익은 2800억원(약 270억엔)정도 된다.

한 공기업의 사업 부문의 톱은 “남해 화학은 매우 뛰어난 기업인, 유명한 회사”이라고 전했다.

KOSPI(유가 증권 시장)에 상장하는 엄연한 민간 기업이지만 실제 사업 구조는 그렇지 않다.

남해 화학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 98억원(약 960억엔)에서 비료 및 화학 사업이 62%, 유류 사업이 38%를 차지한다.

매출의 45%에 이르는 4500억원(약 430억엔)정도가 최대 주주인 농협 경제 그룹과의 거래에서 발생했다.

국내 농가의 비료 공급을 담당하는 농협을 주요 거래처로 확보하고 내수 비료 시장의 독점 업체(시장 점유율 45%)의 지위를 보장 받았다.

최대 주주는 정부에서 농협으로 바뀌었으나 안정된 사업 기반 자체는 크게 변하지 않았을 것이다.

다만 남해 화학 측 관계자는 “한국 내에서 비료 판매는 이익은 나오지 않고, 수출과 화학 제품의 판매 측에서 순이익을 냈다”고 말했다.

재무 여력은 다른 비료 회사보다 훨씬 우수하다.

남해 화학이 보유한 현금 등 1년 이내에 현금화 가능한 자산은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5047억원(약 480억엔)이며,

그 기간에 갚아야 할 부채(2306억원, 약 220억엔)의 2배를 넘는다.

통상은 이 비율(유동 부채에 대한 유동 자산의 비율)이 1.5배인만 해도 재정적인 지위가 안정된 회사로 평가된다.

부채 비율(자기 자본에 대한 부채 비율)도 불과 54%이다.

경제뉴스

한국 내에서의 요소의 자사 생산 여력이 있는 회사 안에서는 남해 화학이 유력하다고 논의되는 배경이다.